Research Article

April 2020. pp. 77-118
Abstract
Korea has a new idol, a giant penguin character Pengsoo, created by EBS, from the second half of 2019 up to now. Unlike typical masked characters that their voice are post-dubbed, Pengsoo is the only character showing acting and making a voice simultaneously. Due to Pengsoo’s high quality of performance, including dance, singing, rap and beatbox, and its witty dialogues, it has been highly popular across all the generations in Korea. The identity of actor who is performing Pengsoo has not been revealed and kept confidential in public. With the enormous popularity and attentions, an interesting online fandom phenomenon surrounding Pengsoo is identified; however, it is not about Pensoo itself, but the actor who is performing as Pengsoo. In this backdrop,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ovide an exploratory analysis to introduce the online fandom phenomenon about Pengsoo’s actor built in online community ‘DC Inside Gallery’. Analyses illuminate that the online community plays a vital role in carrying out ‘clandestine playings’ in terms of free communication without practicing caution about the actor’s real human identity. In addition, with the common purpose, the fan community is an online hideout where fans establish solid bonds and kinship. As the only space where fans can talk about the human, they share the common pleasure for freedom and enjoy the puzzle game in search for common features between the human and character, including accent, gesture, and unique way of speaking. Also they feel sympathy for his status not recognizable in public and at the same time, are willing to protect him from public and media attentions, which is quite ironic. This study has significance in the sense that this deals with an unprecedented online fandom phenomenon and will be the beginning for more diverse and continued research for new online fandom culture.
2019년 하반기부터 2020년 초 현재까지 대한민국은 EBS 유튜브 채널인 ‘자이언트펭TV’의 주인공 펭수라는 펭귄 캐릭터 열풍에 빠져있다. 기존 성우가 목소리를 후(後)더빙하는 인형탈 캐릭터와는 달리 펭수는 별도의 성우 없이 스스로 마이크를 차고 인형탈 속 인물이 목소리 연기까지 직접 하는 유일한 캐릭터이다. 살아있는 생명체로 착각하게 만들만큼 자연스러운 펭수의 연기와 순발력 있는 대사 때문에 대중들은 그 안의 연기자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공식적으로 연기자의 정체는 공개되지 않았다. 펭수의 높은 인기와 함께 나타난 흥미로운 현상은 펭수가 아닌 펭수 연기자를 대상으로 하는 팬덤이 형성되고 있다는 점이다. 본 연구는 기존 팬덤 연구에서 보이는 양태가 아닌 ‘비밀스러운’ 관계가 형성되고 있는 팬 커뮤니티를 연구대상으로 함으로써 온라인 팬덤에서 나타나고 있는 새로운 현상을 소개하고 분석하는데 그 목적을 둔다. 분석 결과, 펭수 연기자를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커뮤니티는 외부에서 금기시되는 이야기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은밀한 비밀놀이’가 수행되는 공동체이자, 이러한 팬덤의 정체성으로 인해 팬들 간에 동질감이 형성되는 ‘온라인 아지트’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팬들은 연기자에 대해 말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공간을 발견했다는 공동의 기쁨을 공유하고, 캐릭터와 연기자 간의 공통점을 찾아내는 퍼즐 놀이를 통해 매우 독특하고 새로운 형태의 팬덤을 즐기고 있다. 갤러리 내부에서는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라는 점에서 공동의 연대감을 형성하고 있으나, 외부에서는 여전히 펭수 연기자의 정체를 지켜주는 암묵적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그들은 캐릭터이자 사람인 펭수 연기자를 캐릭터와 사람 간의 분리가 아닌 동일한 정체성을 가진 주체로 바라봐주고 응원해주고 있다. 하지만 연기자의 캐리어를 위해서는 언젠가는 정체가 드러날 수밖에 없음을 알면서도 동시에 외부의 관심으로부터 지켜주고 싶은 팬들의 감정적 딜레마는 연기자에 대한 연민으로도 연결되어 감정이입이 이루어진다. 또한 팬덤 대상에 대한 자료가 거의 없기 때문에 팬들에게는 연기자의 사진과 동영상 등 과거 자료를 발굴하여 퍼즐처럼 조합하는 것이 팬덤 내에서 행해지는 매우 중요한 창작 작업이자 즐거움과 몰입의 대상이 된다. 마지막으로 그들만의 비밀을 털어놓을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이자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독특한 형태의 팬 활동을 하고 있다는 집단적 정체성이 팬 커뮤니티를 외부와 구별 짓고 강한 정서적 연대감을 형성하게 해줌을 알 수 있다.
References
  1. 강보라·서지희·김선희, 「20대 여성 팬덤의 감정 구조와 문화 실천」,『미디어, 젠더 & 문화』제33권 제1호, 2018.
  2. 강진숙·강연곤·김민철, 「인터넷 팬덤 문화의 생산과 공유에 대한 연구」, 『한국방송학보』 제26권 제1호, 2012.
  3. 권지현, 「인터넷 팬 커뮤니티에서 갈등은 어떤 의미가 있는가?」, 『지역과 커뮤니케이션』 제22권 제2호, 2018.
  4. 권지현·김명혜, 「디시인사이드 주군의 태양 갤러리 구성원 유형화를 통한 인터넷 팬 커뮤니티 권력관계 특성연구」, 『지역과 커뮤니케이션』 제18권 제3호, 2014.
  5. 김남옥·석승혜, 「그녀들만의 음지문화, 아이돌 팬픽」, 『Journal of Korean Culture』 제37권, 2017.
  6. 김수아, 「소셜 웹 시대의 팬덤문화의 변화」, 『사이버커뮤니케이션학보』 제1호, 2014.
  7. 김수정·김수아,「해독 패러다임을 넘어 수행 패러다임으로: 팬덤 연구의 현황과 쟁점」, 『한국방송학보』 제29권 제4호, 2015.
  8. 김수정·김수아,「한국 수용자의 중국드라마 팬덤 형성과 브로맨스 코드」, 『젠더와 문화』 제11권 제2호, 2018.
  9. 김수철·강정수, 「케이팝에서의 트랜스미디어 전략에 대한 고찰: <강남스타일> 사례를 중심으로」,『언론정보연구』 제50권 제1호, 2013.
  10. 김영환·정회경, 「글로벌 팬덤을 통한 한류 콘텐츠의 확대 : Viki의 ‘팬 자막’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디지털 융복합연구』 제17권 제11호, 2019.
  11. 김영천, 「질적연구 방법론 I」, 서울: 아카데미 프레스, 2011.
  12. 김운한, 「브랜드 캐릭터의 효과과정에서 ‘불신의 자발적 유예’의 역할에 관한 연구」, 한양대학교 대학원(박사학위), 2009.
  13. 김운한·조병량, 「애니메이션캐릭터에 대한 불신의 자발적 유예: 탐색적 연구」, 『만화애니메이션 연구』 제4권, 2008.
  14. 김호영·윤태진, 「한국 대중문화의 아이돌(idol) 시스템 작동방식」, 『방송과 커뮤니케이션』 제13권 제4호, 2012.
  15. 김현정·원용진, 「팬덤 진화 그리고 그 정치성: 서태지 팬클럽분석을 중심으로」, 『한국언론학보』 제2호, 2002.
  16. 김현지·박동숙, 「온라인 팬덤: 접근성의 강화에 따른 팬들의 새로운 즐기기 방식」, 『미디어, 젠더 & 문화』 제2호, 2004.
  17. 노명우·이선이·이현서·최지연, 「사이버공간 상호작용을 통한 자랑의 의미 형성: 디시 인사이드의 자랑거리 갤러리에 대한 사례 연구」, 『사이버커뮤니케이션학보』 제29권 제3호, 2012.
  18. 박성희·박정윤, 「온라인 팬덤 커뮤니케이션 특성 연구: 디시인사이드 스타크래프트 갤러리의 임요환 관련 게시물을 중심으로」, 『사회과학연구논총』 제15권, 2006.
  19. 박지현, 「인도네시아 한류 수용의 변화와 특성: 한류 팬 커뮤니티 ‘한사모’를 중심으로」, 서울대학교 대학원(석사학위), 2016.
  20. 박혜성, 「한국 뮤지컬 마니아 관객 활동의 문화 정치적 함의」, 『언론과 사회』 제25권 제1호, 2017.
  21. 석승혜·김문조·유승호·정의준, 「유명인 매개 네트워크(Celebrityᐨ Mediated Network)가 사회 자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사이버 커뮤니케이션학보』 제1호, 2013.
  22. 손승혜, 「디지털 네트워크 시대의 초국가적 온라인 팬덤: 2PM 팬포럼 Wild2Day 회원 인터뷰의 근거이론적 분석」, 『미디어, 젠더 & 문화』 제25권, 2013.
  23. 윤경원, 「일본 드라마 수용자의 인터넷 활용과 문화적 실천」, 『한국방송학보』 제21권 제4호, 2007.
  24. 윤명희, 「네트워크시대 하위문화의 애매한 경계, 그리고 흐름」, 『사이버커뮤니케이션학보』 제27권 제4호, 2010.
  25. 이동배, 「피스크의 팬덤 논의를 바탕으로 하는 글로벌 팬덤의 공동체성 연구: 방탄소년단(BTS)의(ARMY)를 중심으로」, 『인문콘텐츠』 제55권, 2019.
  26. 이민희, 「팬덤이거나 빠순이거나(H.O.T 이후 아이돌 팬덤의 ABC)」, 알마, 2013.
  27. 이성민, 「펭수 열풍을 가능하게 한 문화-산업 트렌드」, 『웹진문화관광』, 한국문화관광연구원 , 2020.
  28. 이승환, 「만화 애니메이션 팬덤 문화에 관한 연구: 서울코믹월드를 중심으로」, 『애니메이션연구』 제1권 제4호, 2015.
  29. 이오현, 「가상 공간 권력 형성 과정에 대한 사례 연구」, 『한국언론정보학보』 제23호, 2003.
  30. 이종수, 「미국 드라마 수용의 즐거움과 온라인 팬덤」, 『한국방송학보』 제22권 제3호, 2008.
  31. 장경진, 「프로슈머로서 인터넷 팬덤 활동에 관한 연구」, 세종대학교 대학원(석사학위), 2009.
  32. 정민우·이나영, 「스타를 관리하는 팬덤, 팬덤을 관리하는 산업」, 『미디어, 젠더 & 문화』 제12호, 2009.
  33. 정수연·김민성·이용기, 「온라인 팬 커뮤니티 특성이 팬 커뮤니티 멤버들의 행동적 변화에 미치는 영향: 소녀시대 팬클럽을 중심으로」, 『소비문화연구』 제17권 제2호, 2014.
  34. 정준희·김예란, 「컨버전스의 현실화, 다중 미디어 실천에 관한 인간, 문화, 사회적 관점」,『언론정보연구』 제47권 제1호, 2010.
  35. 조영한, 「인터넷과 민속지학적 수용자 연구: 인터넷 에스노그라피의 가능성과 과제, 『미디어, 젠더 & 문화』 제 21호, 2012.
  36. 황선태·유재연, 「웹툰 팬카페의 2차 창작 활동 연구」, 『애니메이션연구』 제11권 제1호, 2015.
  37. 홍종윤, 「팬덤문화」, 커뮤니케이션북스, 2014.
  38. Duffett. M., Understanding Fandom, 김수정·곽현자·김수아·박지영, 팬덤 이해하기, 한울아카데미, 2016.
  39. Fiske, J., The Cultural Economy of Fandom, The Adoring Audience: Fan Culture and Popular Media, Psychology Press, 1992.
  40. Jenkins, H., Textual Poachers, Routledge, 1992.
  41. Jenkins, H., Confronting the Challenges of Participatory Culture: Media Education for the 21st Century, MacArthur Foundation, 2006a.
  42. Jenkins, H., Fans, Bloggers, and Gamers: Exploring Participatory Culture, NYU Press, 2006b.
  43. Jenkins, H., Textual Poachers: Television Fans and Participatory Culture, Routledge, 2013. 10.4324/9780203114339
  44. Levy, P., Collective Intelligence, Mankind’s Emerging World in Cyberspace, Mass Perseus Books, 1997.
  45. Walton, K. L., Mimesis as Make-Believe, Harvard University Press, 1990.
Information
  • Publisher :Research Institute of Creative Contents
  • Publisher(Ko) :글로컬문화전략연구소
  • Journal Title :The Journal of Culture Contents
  • Journal Title(Ko) :문화콘텐츠연구
  • Volume : 18
  • No :0
  • Pages :77-118